지난해 중앙도서관 등 도서 연체율 23.4%
지난해 중앙도서관 등 도서 연체율 23.4%
  • 이지현 기자
  • 승인 2009.04.04 2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교 △중앙도서관 △과학도서관 △의학도서관 △보건과학대학도서관 △세종학술정보원의 모든 도서관에서 연평균 67만권의 책이 대출되고 있지만, 이 중 약 16만권의 책이 연체 반납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본교 도서 연체율은 평균 23.4%로 지난 2007학년도 22.8%에 비해 소폭 상승했다. 세부적으론 2008학년도(2007학년도) △학부생 24.2%(24.1%) △대학원 21.6%(20.9%) △강사 22.0%(18.2%) △교원 23.6%(14.9%) △기타 21.0%(19.1%)의 연체율을 나타냈다. 연체권수 역시 지난 2007학년도 15만 3505권에 비해 약 6000여권 증가한 15만 9804권으로 나타났다.

지난해와 비교한 연체율 자료에서 눈에 띄는 점은 2007학년도 14.9%였던 교원 연체율이 2008학년도에는 23.6%로 크게 증가했다는 점이다. 이에 대해 학술정보열람부 서진영 부장은 “교원이 빌리는 책은 대부분 전공이나 연구에 관련되기 때문에 빠르게 순환돼야 하는 책들과는 성격이 다르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대출기간을 무한대로 늘린 뒤 필요한 사람이 찾을 때 책을 회수하는 리콜제도 형식으로 운영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 말했다.

도서관은 이밖에도 연체율을 낮추기 위해 다양한 대응책을 시행하고 있다. 현재 도서관에선 진행하고 있는 방안은 △반납일 전에 반납요청 메일링과 SMS 발송 △연체 시작 직후부터 반납독촉 이메일 발송 △장기연체(30일 이상)인 경우 특별반납독촉 메일 발송 △연체일수 만큼의 대출제한 △졸업자에 대한 제증명서 발급 보류 △교내 홈페이지를 통한 장기연체자 공개 △장기 연체도서 중 이용도가 높은 책의 추가 구입 등이다.

그러나 위 제도들이 연체율을 줄이는 데에 획기적인 방안이 되지는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 도서관 측도 연체 도서 회수방법에 대해 지속적인 논의를 거치고 있다. 서진영 부장은 “연체율을 확실히 낮출 수 있는 여러 가지 강제적인 제재가 있지만 제재의 목적은 연체자료의 반납을 빨리 받는 것이지 도서관 이용을 위축시키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보류하고 있다”며 “책이 원활이 순환되기 위해선 학생들의 의식 개선도 필요할 것”이라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