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를찾아라]동해 찾기 노력 본격화 되고 있어
[동해를찾아라]동해 찾기 노력 본격화 되고 있어
  • 이정은 기자
  • 승인 2002.09.1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의 동해 찾기





  
  
  
  
  
  
  
  
  
  
  
  
  
  
  
  
  
  
  
   
  
  
  
 

 
 
최근 들어 정부와 학계가 중심 축이 되어 과거 역사적 오류를 지적·인정하고, 수정하는 등 '동해'의 이름을 되찾기 위한 노력이 본격화되고 있다. 이기석(서울대 지리교육과) 교수는 이에 대해 "90년대 들어 정부를 비롯한 공공기관과 학계는 '동해' 명칭 표기하 문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최근 IHO가 발표한 해당 명칭의 공란 처리안 역시 그를 방증하는 성과물이라고 할 수 있다"고 강조하다.
 
또한 , 정부의 노력을 뒷받침 해주는 민간 단체의 역할도 큰 폭으로 확대되고 있다. 「반크」
회원들은 웹사이트나 실생활에서 얻은 관련 자료를 게시판에서 공유함으로써, 한국과 관련된 오류정보를 지적, 해당 국가나 기관, 단체에 공동으로 항의서한을 보내 수정을 요청하는 운동을 추진중이다. 그러나 민간단체의 활동 범위는 주로 국가 이미지 홍보에 국한돼 앞으로 활동 영역의 확대가 시급한 실정.

 
오는 11월 IHO 회의를 앞두고 그 어느때보다 '동해'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져 있다. 이번 기회를 통해 '동해' 이름이 제 주인을 찾게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동해'의 명칭을 되찾는 것과 별개로 우리 사회 곳곳에서 꾸준히 '동해'를 선전하고자 하는 애국심이 발취돼야 한다"는 이 교수의 말처럼 우리나라의 정부 및 민간의 외교적 노력이 더욱 절실해질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