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사계] 목련을 반기며
[카메라사계] 목련을 반기며
  • 김민영 기자
  • 승인 2021.03.14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의 햇살을 받으며 문과대 서관 앞 목련이 깨어났다. 둘 셋씩 어울린 학생들의 경쾌한 발걸음에 캠퍼스가 생명력을 채우기 시작했다. 우윳빛 목련을 시작으로 분홍빛 벚꽃, 자줏빛 철쭉까지 차례로 더해갈 풍경을 기대하며 봄을 반긴다.

김민영 기자 dratin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