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국민 안전을 위한 백신휴가 도입
[사설] 국민 안전을 위한 백신휴가 도입
  • 고대신문
  • 승인 2021.03.21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백신 접종이 지난 226일에 시작된 이래 190시까지 659475명이 1차 접종을 마쳤다. 그 중 예방접종 이상반응으로 의심돼 신고된 사례는 9607건이었다. 정부는 올해 상반기 중에 1200만 명까지 1차 접종하도록 하겠다고 목표를 밝힌 가운데 접종 일정을 진행하고 있다.

  접종자들이 늘어나면서 다양한 접종경험이 SNS와 뉴스 등 매체를 통해 공유되고 있다. 경험자들은 공통적으로 백신 접종이후 나타나는 신체의 면역반응이 과거 독감 등의 예방 접종보다 강도가 강하다고 설명한다. 초기 접종 대상자인 의료인들은 접종 후 발생하는 오한, 발열, 근육통 등의 증상을 소개하면서, 향후 일반인 대상의 접종이 늘어날 때 발생할 문제에 대해 조심스러워 하고 있다. 그 중 대표적인 것이 의료현장의 혼란이다. 이상반응이 나타난 접종자들이 불안한 마음에 병원을 찾을 경우 의료현장에 마비가 올 수 있다고 우려한다. 그렇기에 접종자들이 안정적으로 자신의 건강상태를 체크하도록 하는 제도의 필요성을 제기한다.

  접종 후 면역반응에 대해 정보가 확산되면서, 접종일정에 국민들이 적극적으로 호응하도록 백신 휴가’, ‘백신 인센티브 제도를 주문하는 공감대가 확산되고 있다. 이러한 여론과 필요성을 인식하여 정부와 여당, 관련 부처에선 관련 논의와 입법 제안이 나오고 있다. 19일에는 범정부 차원에서 백신 휴가제 도입과 관련된 실무회의가 진행되기도 했다.

  그렇지만, 이러한 지원제도가 나올 때마다 업종이나 고용환경에 따라 제도의 혜택에서 차등이 발생할 수 있다. 제도의 취지가 현장에선 다르게 구현되는 경우가 많은 것이다. 코로나19는 지난 1년 동안 한국 사회에 깊은 침체를 가져왔고, 이 상황을 극복하는 방법은 백신접종 뿐이라는 것이 정설이다.

  정부가 계획하는 백신접종이 신속히 이뤄지도록 제도적 방책이 마련돼야 한다. 백신휴가제의 도입으로 백신접종 이후에 대한 안정감을 제공하여 국민 참여를 견인할수 있다. 휴가의 유·무급 여부, 관련 비용부담 주체, 휴가 방식까지 세심하게 고려한 백신휴가제가 마련되길 소망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