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사계] 골목길의 텅 빈 추억
[카메라사계] 골목길의 텅 빈 추억
  • 송원경 기자
  • 승인 2021.03.28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목에 들어서니 아직도 과거에 멈춰진 공간이 있다. 좁은 가게는 아이들로 가득했고 친구들이 모이던 추억의 장소. 이제 아이들은 보이지 않고, 느슨한 햇살만이 빈자리를 채우고 있다.

송원경 기자 bille@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