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26만 명의 청원에도 왜 침묵하는가
[사설] 26만 명의 청원에도 왜 침묵하는가
  • 고대신문
  • 승인 2021.05.09 0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 하루만에 20만 명을 넘긴 청와대 청원이 있다. 그러나 청와대 게시판에선 ‘관리자가 검토 중인 청원’이라며 비공개 상태에 머물고 있다. 청원의 제목은 '조직적으로 학생들을 세뇌하려 하고 있는 사건에 대해 수사, 처벌, 신상공개를 청원합니다'.

  5월 5일 어린이날에 인터넷을 통해 급속히 확신된 내용은 매우 충격적이었다. 일 군의 교사무리들이 비밀모임을 유지하면서 어린이들을 페미니즘 교육과 확산을 위한 수단이자 대상으로 삼았다는 것이다. 우연히 발견된 웹페이지 주소를 조사한 네티즌들이 그 내용을 공개했고, 그 내용이 빠르게 공유되면서 청원에 이르게 된 것이다. 해당 웹페이지가 노출되자, 문제의 사이트는 비공개로 전환했다. 손 빠른 네티즌들에 의해 웹페이지 내용이 아카이빙 되어 일부분이나마 공개되어 있다.

  해당 사이트는 적어도 4년 이상 운영된 것으로 추정된다. 그 중에는 아이들의 심리를 이용해 아이들의 사고를 조작하라고 주문하고, 교사의 지위가 그러한 일을 하기 좋다는 식의 반교육적인 내용으로 가득하다. 취약계층의 아이들을 돌봄이 아니라 포섭의 대상으로 다루고, 심지어는 자신들의 교육에 저항하는 아이에겐 따돌림을 조성하라는 잔혹한 주문까지 담겨 있다.

  페미니즘 교육을 위한 지시 뿐만 아니라 오프모임 일정에서 보안을 강조하고, 시니어 카톡방 등 인적 네트워크, 인터넷 이슈가 있을 시 할당량을 채워야 한다는 의무까지 망라돼 있다. 심지어 조사를 받거나 법적 문제 발생을 대비한 매뉴얼까지 마련해 두었다. 문제의 웹사이트는 임시 운용된 사이트였기에, 실제 활동규모와 참여인원은 더 방대할 것이라고 많은 사람들이 짐작할 뿐이다.

  문제의 웹사이트 내용에 공분한 국민들이 비공개 상태의 청원을 일일이 찾아 동의하면서 단 하루 만에 동의인원이 20만명을 넘어선 것이다. 해당 사이트에 대한 ‘주작’ 논란마저 나오고 있기에, 정부당국이 나서서 그 실체를 파악하고, 위법성과 반교육성에 대해 책임을 물어야 한다. 그럼에도 청와대를 위시한 정부당국은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교육의 현장에서 교사들이 선생님의 역할을 저버리고, 자신들이 고집하는 이념을 위해 아이들을 수단으로 삼은 일이다. 청와대 그리고 교육당국, 사법당국은 왜 침묵하는 것인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