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사계] 느린 석양
[카메라사계] 느린 석양
  • 김예락 기자
  • 승인 2021.09.27 0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의 하늘이 붉게 물들며 해가 지고 있다. 한강의 노을은 고단한 사람들의 하루를 따뜻하게 감싼다. 물결을 남기는 수상스키마저 느릿느릿 석양을 가른다. 늘어진 석양에 강물도, 배도 느리게 간다.

 

김예락 기자 emancipate@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